티스토리 뷰

 "나니아의 마법에 걸린 세계로의 여행: 연대기를 통한 매혹적인 탐험"


정보

  • 개봉 : 2005.12.29.
  • 등급 :  전체 관람가
  • 장르 : 모험, 가족, 판타지
  • 국가 : 미국, 영국
  • 러닝타임 : 139분
  • 배급 : 브에나비스타코리아

줄거리 

제 2차 세계대전으로 인해 페벤시가의 네 남매인 피터, 수잔, 에드먼드, 루시는 안전을 위해 먼 지인 집에 맡겨진다.

네 남매는 낯선 곳에서 적응을 하기 위해 애를 쓰던 중, 막내 여동생인 루시를 위해 숨바꼭질을 하게 된다.

루시는 숨을 곳을 찾다가 한 방을 열었고 그 열린 방 우두커니 홀로 있는 옷장 하나를 발견하고 옷장에 숨게된다.

혹여나 들킬까 옷장 안으로 몸을 숨기던 그 때, 루시는 옷장 안에서 나니아를 발견하게 된다.

믿을 수 없는 광경에 둘러보던 중 나니아에 살고 있는 "톰누스"를 발견하게 된다.

 

둘의 짧은 만남에서 하얀마녀에 대한 정보를 들은채로 다시 옷장을 통해 원래 세계로 나온 루시.

하지만 돌아온 현실에서는 전혀 시간이 지나지 않았다. 나니아에서 보냈던 시간들은 현실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는지 숨바꼭질을 하던 그 시간 그대로였다. 나머지 세 남매는 루시의 말을 믿어주지 않았다. 그 이후 우연히 에드먼드는 루시를 따라 나니아로 들어왔지만 수잔과 피터에게는 루시의 장단을 맞춰준것이라며 거짓말을 한다.

며칠 뒤 공놀이를 하다 유리창을 깨트렸고, 네 남매는 혼나기 싫어 숨을 곳을 찾다가 옷장으로 들어가게 되었고 그 곳에서 네 남매 모두 나니아로 들어오게 된다. 

 

경이로움과 황홀함이 가득한 왕국, 나니아는 그 마법 속에서 몇 세대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C.S. 루이스의 영원한 문학 명작, "나니아 연대기"는 페이지를 넘어 은막을 장식하며 시대를 초월한 모험의 태피스트리를 짜내고 있습니다. 이 몰입도 높은 오디세이에서 우리는 확고한 주인공이 이끄는 신비로운 나니아의 우주를 파헤치며 영화적인 사가에 대한 매혹적인 탐험에 나섭니다.

 

조지 헨리가 젊은 활기와 뛰어난 재능으로 묘사한 루시 페벤시는 나니아의 매혹적인 포옹으로 들어가는 카리스마 넘치는 관문으로 서 있습니다. 루시는 페벤시 남매 중 막내로서 무한한 호기심과 변함없는 믿음을 가져와 나니아의 비밀을 풀어줄 이상적인 주인공으로 만들어 줍니다. 그녀의 때 묻지 않은 눈을 통해 우리는 나니아의 경이로움을 목격하고 특별한 거주자들과 우정을 쌓는 특권을 얻습니다.


영화 내용 포인트

1. 다면적인 우주: 나니아의 신비한 왕국

나니아는 단순한 환상의 영역이 아닙니다. 그것은 시간과 상상의 경계를 거스르는 풍경과 환경의 복잡하게 엮인 태피스트리입니다. "사자, 마녀, 옷장"의 눈 덮인 광활한 공간에서부터 "새벽의 여행"의 항해 모험까지, 나니아의 모든 체류는 뚜렷하고 숨막히는 배경 속에서 펼쳐집니다. C.S. 루이스의 완벽한 세계 구축 기술은 우리를 경외심을 불러일으키며 놀라움으로 가득 찬 영역으로 거침없이 끌어 들입니다.

 

이 매혹적인 풍경 속에서 나니아는 웅장함과 섬세함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것을 자랑합니다. 케어 파라벨의 웅장한 장관부터 비버의 오두막의 아늑한 위안까지. 각 지역은 삶에 활력을 불어넣고 자신만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나니아의 다면적인 본질을 우리 마음 속 깊이 새깁니다.

 

2. 아이코닉 캐릭터: 귀족에서 별난 사람으로

나니아는 미덕과 특수성의 스펙트럼을 넘나드는 매혹적인 캐릭터 앙상블로 가득 차 있습니다. 장엄한 사자이자 나니아의 심장인 아슬란은 용맹과 자기 희생의 미덕을 구현합니다. 에드먼드 페벤시가 탕자에서 영웅으로 변신한 것은 용기와 용서의 구원적인 힘에 대한 증거입니다. 마음이 그의 심장처럼 따뜻한 변덕스러운 툼누스 씨는 영원한 순수함과 위안을 불러일으킵니다.

 

그러나 나니아의 등장인물 목록은 이 세 명의 명망가들을 훨씬 뛰어 넘습니다. 그것은 용맹한 피터 페벤시, 양육하는 비버 부인, 그리고 코믹한 퍼들글럼 부부와 같은 인물들을 아우르며, 각각 나니아 이야기의 태피스트리에 독특하고 다채로운 실타래를 기여합니다. 활기찬 성격과 개별적인 호를 가진 이 인물들은 나니아의 이야기에 생명을 불어넣어 그들을 더 풍부하고 울림 있게 만듭니다.

 

3.시대를 초월한 교훈: 모든 시대를 위한 선과 악의 싸움

환상적인 모험의 표면 아래에서, "나니아 연대기"는 깊고 시대를 초월한 주제들을 다루며 독자들과 모든 연령대의 시청자들에게 그들의 지혜를 확장시킵니다. 폭정과 어둠의 상징인 하얀 마녀는 악을 의인화하는 반면, 아슬란은 용기와 사랑의 힘의 구현을 나타냅니다. 이 사가의 도덕적 나침반은 구원, 믿음, 그리고 선과 악 사이의 영원한 투쟁이라는 주제를 변함없이 가리키고 있습니다.

 

이러한 도덕적 교훈은 나니아의 구조에 매끄럽게 녹아들어 있으며, 이는 성찰과 성찰을 불러일으키는 매혹적인 이야기를 통해 전달됩니다. 우리가 어린 시절 나니아를 통해 여행을 하는 것이든, 어른이 되어 나니아의 신성한 영역을 다시 방문하는 것이든, 나니아의 이야기 안에 내재된 시대를 초월한 지혜는 우리 자신의 모험의 길을 계속해서 밝히고 있습니다.

 

명대사

"너의 가치를 의심하는구나. 네 자신에게서 도망치면 안돼"

 

"어떤 일이 일어난다고 해도 널 만난 건 기쁜 일이었어"

 - 루시를 만나기전 톰누스는 나니아에서 아담의 아이들을 보면 자신에게 보고하라는 하얀마녀의 명을 어기면 어떻게 되는지 잘 알고있습니다. 톰누스는 루시를 본 후 루시를 봤다고 알리는대신 어서 다시 원래 세계로 돌아가라며 돌아왔던길을 알려주는 것을 택하면서 어떤 일이 일어난다고 해도 루시를 만난 건 기쁜 일이였다고 얘기하는 모습이 굉장히 인상적이였습니다.

 

" 한번 나니아의 왕과 여왕은 영원한 나니아의 왕과 여왕이니라. 별들이 하늘에서 비가되어 내릴때까지 너희의 지혜는 빛날지어다. "

 

"그만해. 화낸다고 해결되는게 아니잖아"

-  수잔과 피터가 다투다가 수잔이 피터에게 하는말인데, 그냥 넘어갈 수 있는 말에도 불구하고 저는 어쩐지 이 대사가 매우 끌렸습니다. 우리는 평소에 가까운 사람에게 가깝기 때문에 더욱 서운함을 느끼곤 합니다. 

익숙함에 속아 소중함을 잊지말자라는 명언이 있는 것 처럼 화낸다고 어떤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게 아니라는것을 항상 떠올려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총평

<나니아 연대기>는 서사적 모험과 매혹적인 등장인물들의 배열, 그리고 지속적인 도덕적 교훈이 가득한 신비로운 영역입니다. 루시 페벤시의 호기심 어린 눈빛을 통해 평범한 병정들이 비범한 차원을 숨기고, 빛과 어둠의 싸움이 단순한 스토리텔링을 초월하는 중요성을 차지하는 세상으로 문턱을 넘습니다.

 

당신이 나니아를 열 번째로 다시 방문하든, 처녀 항해를 시작하든, 이 매혹적인 이야기들은 당신을 시간의 경계를 거스르는 세상으로 끌어들이고, 영감을 주고, 당신을 운반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나니아 연대기는 환상적이고 지속적인 이야기의 힘에 대한 영원한 매력에 대한 증거입니다. 그러니 옷장을 통해 들어가 나니아의 신비를 풀고, 나이는 무한하고, 상상력은 최고를 지배하는 일생의 모험을 떠나세요.

 

또한 나니아 연대기 영화는 판타지 영화답게 배경음악이 매우 아름답습니다. 

특히 루시가 처음 나니아에 들어온 순간, 나오는 배경음악이 매우 환상적입니다.

나니아의 아름다운 겨울숲과 다른차원의 세계같은 신비스러운 분위기를 잘 살린 음악이 당신을 반겨줄 것 입니다.

 

전쟁을 피해 안전한 곳으로 피난을 왔지만, 옷장에서 나니아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불운하게도 나니아는 현재 하얀마녀와 아슬란 사이 보이지않는 전쟁중에 있었고 네 남매가 나니아에 들어온 이후로 나니아에서 벌어지는 수많은 일들로 네 남매는 성장을 하게 됩니다.

 

막내지만 처음 나니아를 발견하고 나니아의 사람들과 정을 나누며 누구보다 사랑을 받고 또 사랑을 주는 방법을 아는 루시. 첫째라서 남매를 지켜야된다는 부담감을 갖고서 더욱 의젓해지는 피터.

원래도 성숙하게 나왔지만 나니아에서의 일들로 더욱 성장하는 수잔.

비록 터키과자에 하얀마녀가 착한줄 알고 속았던 에드워드지만 현실을 깨닫게 된 후 후회를 합니다.

마냥 어렸던 네 남매가 어떻게 성장하는지 지금 보세요!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TAG
more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